11.16

By | 미분류 | No Comments

.

내게 주어진 상황을 피하지 말것, 받아들이는 것의 중요성 : 그래야 그것을 넘어선 발전이 존재하고 그릇이 커지는 긍정적 효과가 있음. 다만, 마음이 무척 아프고 스트레스가 큼. 인정하고 싶지 않은 수많은 것들.

목표를 향한 담금질 : 높은 이상을 향해 꾸준히 노력하다 보면 못해도 그 절반이라도 이룰 수 있지 않을까. 나를 다듬고 다듬고 또 다듬고의 반복.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파는 방법에 대해 : 어떻게 해야 팔 수 있는지 끊임없는 고민이 필요. 기술의 영역이라 누군가에게 배울 수만 있다면 참 좋을 것 같다.

균형과 선택 : 나의 한계를 알아야 대처도 잘하지!

매일매일 하루의 의미 : 하루를 무탈하게, 더 나아가 잘 살아내는 사이클의 반복. 아침에 눈 뜰 때부터 시작되는 무수한 선택들과 익숙해지지 않는 루틴들. 매일 새로 쓰여지는 하루를 받아들이면서도 그 안에서 규칙적으로 움직이느라 스트레스가 크다. 동적으로 살아내는 매일을 안정적으로 지키느라 에너지가 더 들고 있는 걸지도.

그동안 나는 잘 해왔을까? : 어릴 때부터 해왔던 무수한 선택들과 고민은 결국 어떤 의미를 가지고 내 앞에 나타날 것인가.

.

11.6

By | 미분류 | No Comments

1. 시야가 좁아지지 않게 (매우) 조심하자.

2. 종종 도망치곤 했는데, 이젠 피할 수 없음을 느낀다.

3. 뾰족하게 박혀있는 게 답답하게 느껴질 때가 꽤 있다. 도망치지 않으면서도 해갈할 수 있는 방도가 있으려나…

11.1

By | 미분류 | No Comments

뭔가 일이 생각대로 잘 풀리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을 때.

애초부터 생각이 잘못된건지, 혹은 실행이 어긋난건지, 이도저도 아니면 인력을 벗어나 시간만이 해결해 줄 수 있는 그런 종류의 것인지

답답함이 가슴 속에서 불린 미역처럼 무겁게 부풀어 오르고 그 조각들이 혈관을 타고 빙글빙글 돌아다니는 것 같은, 바로 오늘 같은 때가 있다.

나는 이 상태를 매우 싫어하는데, 이 감정이 누그러질때까지 도저히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

이런 상태를 잘 컨트롤하는 내공이 부족한 것이다. 이성으로 잘 제어가 안 된다. 평소 항상성 유지를 위해 하는 행동들이 이때만은 무용하다. 시간은 항상 부족하고 마음은 욕심에 시달린다.

감정의 분진 때문에 마음의 시야가 흐리다. 감정의 이름을 읽어내고 쓸데없는 것들을 걷어내자. 내 자신이 혼란스러우면 날 것의 나를 먼저 들여다 봐야 한다.

10.6

By | 미분류 | No Comments

어디로 가고 있는건지

정신차려야 하는데,

빗속에서 춤추는 법을 배우고 있다고

생각하고는 있는데,

잠들고 싶지 않은 밤이라고

어리광이나 부리는데,

숨막히는 고요가 반갑다고

나를 폭 껴안아 주는데,

아직도

By | 미분류 | No Comments

사소하게 판단 실수가 일어나는 것을 마주할 때가 있다(구체적으로 말하면, 혼자 판단하면 안되는 부분에서 자의적으로 판단해 버리는 것). 더 사소하게 동료들에게 묻고 해야 하는데 이게 아직 안된다. 사실 사소한 커뮤니케이션이 너무 잦은 것 자체가 내게 큰 스트레스이다. 아마 이것이 ‘몰입’을 방해하기 때문인 것 같다. 여러 일에 대해 전환이 빠르지 않은 내 성격 때문도 있다. 다양한 업무를 다루는 지라 전환이 빨라야 하는데 사실 아직은 다양한 일을 빨리 처리할만한 깜냥이 못된다. 그래서 자칫하면 실수가 나온다. 어떻게 고칠지는 나중에 생각하더라도(혹은 고치는 걸 포기하더라도) 일단 인지는 해놓아야 하는 부분.

또한 객관적 evidence에 의거해 판단하는 것이 약하기도 하다. 주장이 머릿속으로 떠오르면 반드시 ‘왜’에 대해서 생각할 것.
(객관적으로 A인 상황에 대해 내가 너무 크게 B라고 느껴버리면 그걸 A라고 계속 인지를 못하거나 A라고 인지되는 게 막혀버림)

목표 추가

By | 미분류 | No Comments


성품이 깊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동료를 더 챙기고

앞에서 더 힘을 내서 힘을 넣어주는 힘이 되어주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에너지가 넘치는 편은 아니지만

내가 살뜰히 마음을 모아 당신에게 진심을 다하고 있음을

잘 전달하고 싶습니다.

미운 마음이 드는 사람도 포용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은

… 될 수 있을까요. 되어야 할텐데 말이죠.

나 자신이 손해를 보더라도 ‘사람’을 데리고 가려는 노력을 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인간은 결국 연대하여 번영합니다)


7.26 일기

By | 미분류 | No Comments


논리적으로 옳냐 그르냐만 판단 하다보니 약간의 욱 하는 감정을 제외하고는 자꾸 속이 말라가, 다양한 상상과 소소한 감성의 물길에 바닥이 보이는 것 같다. 원래 이러지 않았는데, 카메라를 들고 보이는 것에서 보이지 않는 것까지 천방지축 찾아다니던 시절이 그립고 또 그립다. 오늘이 무슨 요일인지 무슨 날인지 생각하는게 그닥 무의미해지는 지금같은 날을 원하지는 않았는데. 요새는 내가 무슨 감정인지도… 느끼기가 어려워.

번아웃일까? 더 잘하고 싶어서 그러는 건데.
오늘 내 동료들의 표정은 어땠을까? 또 내 표정은 어땠을까?
나는 오늘 상대의 감정을 잘 짚어냈을까? 최선의 수행을 위해 정해진 알고리즘대로만 행동하다보니 점점 생각의 유연함이 떨어져 가는 것 같아. 생각을 빙글빙글 돌려서 유희의 가닥을 뽑아내던 내가 매력이었는데.
아직 내공이 부족한 거라서, 그래서 둘 다 하기 어려워서 그래, 그러니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거야. 스스로 위로해본다.

그래도 점심 때 장맛비를 즐기면서 걷다 건진 소소한 것들.

<수줍게 젖어있는 장미>
<귀공자 같은 컬러의 베스파>
<회사 바로 옆에, 존재하는 줄도 몰랐던 카페, 주문은 바닐라 라떼>
<제 점수는요, 91점>

어제 일찍 잠들었음에도
아침에 정말 너무나 간만에 늦잠을 자서 씻지도 못하고 모자 눌러쓰고
회사 출근시간 1분 전에 겨우 도착했는데
몸이 너무 무거워서 더 기분이 안좋았어.
근데 기분이 안좋다고 기분이 안좋은 상태로 있으면 프로가 아니잖아.
나보다 더 어찌할 수 없는 상태에 놓인 수많은 이들을 생각하며 영차영차 버텼지.

그래도, 있지. 정말로 쉬고 싶어.




점점 더

By | 미분류 | No Comments

재미없는 사람이 되어가는 것 같아서 살짝 걱정이다😦

생각할 것도, 고려해야 할 것도 점점 많아지다 보니 조심스러워지고 또 그렇게 흐르다보면 날카로워진다.

나의 마음을, 그리고 사람의 마음을 잊지않는 내가 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