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By | 미분류 | No Comments

회사 이사 및 인테리어로 요 며칠 긴장상태 였다가 끝나니 잠이 밀려온다. 근래 드물게 정말 오래 잤다.

쉬는 날이면 꼭 무언가를 해야만 인생을 손해보지 않는 기분이었는데, 오늘은 정말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목표도 긴장도 풀어진 날이면, 알기 어려운 막연한 그리움들이 잉크 방울처럼 번진다.

오래 산 것 같기도, 그렇지 않은 것 같기도 한 거울 속의 나를 들여다본다. 타인에게 관심을 기울이기엔 난 아직도 스스로 뒤죽박죽하다.

저녁식사

By | 미분류 | No Comments

다이어트 및 체중 유지한다고 위와 같은 저녁식사를 시작한지도 어언 1년이 다 되어간다. 초반에는 매일 저녁을 저 닭가슴살 도시락만 먹었는데 1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은 7일 중 2일은 저 닭가슴살 도시락을, 2일은 그냥 닭가슴살만 먹고, 나머지 3일은 일반식을 먹거나 대충 때우거나 그러고 있다. 조금 질려서 초반만큼 열심히 먹고 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체중유지 효과는 확실하다. 그리고 닭가슴살 만큼이나 내가 자주 먹는 게 있는데 그게 뭐냐면

생라면 뿌신거… ㅋㅋㅋㅋ 그것도 진라면 컵라면, 육개장 사발면만 먹는다.
하나 뿌시면 2일 먹는다.
뭔가 아재스럽긴 한데, 이상하게 어릴 때부터 끓인 라면보다 생라면을 좋아했었다.
요새도 저녁에 맵고 짠 게 땡길 때면 그냥 생라면 하나 뿌셔 먹는다. 과자 먹는 느낌도 나고 매운 거 먹으니 스트레스도 조금 풀린다. 2일에 나눠서 먹으면 살도 별로 안 찐다(흑흑).

방금도 하나 뿌셔먹음…ㅋㅋㅋ

배부르다. 이제 산책 가야지

낙서

By | 미분류 | No Comments

수업시간에 집중 안 하고 노트나 교과서 귀퉁이에 낙서하는 건 초등학교 때부터 해 온 내 유구한 버릇이다. 이번에 본가에서 책장 정리하는 김에 대학 수업 노트들을 들춰봤더니 재미있는 낙서들이 있어서 몇 개 가져와 봤다.

무슨 수업 때였는지는 기억 안 나지만(옆에 써져있는 걸 보니 아마 ‘예술과 과학’ 이었던듯..)
아무튼 프랑켄슈타인.

인류학 수업 들었을 때 했던 낙서. 제일 위에는 내가 당시에 들고 다니던 SONY MP3. 그 밑에는 누구 다리인지 모르겠다. 제일 아래는 자동차 디자인 스케치 연습.

백명진 교수님…ㅋㅋㅋ 어지간히 듣기 싫었던 수업.

편집 디자인 수업 때 그 공간 안에 있었던 선생님, 선배님, 후배님 등등이 다 있네.

뭔가 세이렌 같은 걸 그리고 싶었던 것 같다.
정보 디자인 수업? 이었던 듯.

야하거나 섹시하거나, 둘 다 좋다.
무슨 수업이었는지는 모르겠다.

이건 아마 공대 수업 듣다가 그렸던 거 같다.
그냥 대충 만화로 끄적이려 했는데
그리다보니 삘 받아서 실사로…

정돈된 선 말고 이런 구불구불한 선도 한 번 써보고 싶었던 것 같다. 수업은 음.. 음악 얘기가 나오긴 하지만 왠지 김민수 교수님 수업이었을 거 같다.

아마 수업시간에 집에 가서 자고 싶은 마음을 그렸나 보다. 저 선은 고등학교 때 크로키 할 때 주로 썼던 선이다.

아마 더 뒤져보면 많이 나올 것이다. 기억하기로는 중,고등학교 때 교과서에도 낙서가 빼곡… (종이랑 연필만 있으면 뭐라도 자꾸 그리게 되는 본능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