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저와의 라포(Rapport)

By | 미분류 | No Comments


앱 내의 ‘무엇이든 말해주세요’에 유저분들께서 문의를 남기면, 최대한 정성스럽게 답변을 드리고 있다. 유저들의 목소리는 항상 귀하고 소중해서, 어떤 의견이든 그저 주심에 감사하다(그리고 뭐가 안된다는 불편사항은 언제나 특A급으로 처리 중이다).

내가 드린 답변에 저렇게 종종 다시 감사 답변을 달아주신다. 아직 우리가 유저수도 많지 않고 갈 길도 너무나 멀지만, 이 정도 라포라면 괜찮다. 힘내서 갈 수 있다.

유저분들과 이런 따스한 온도로 소통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내게는 큰 자랑이다.

불안

By | 미분류 | No Comments


모든 이는 각종 불안을 가지고 살아간다.

불안은 심적 에너지를 소모하게 한다.

그리고 불안을 누르기 위해 다른 활동에 몰두한다.

그리고 그 활동은 신체 에너지를 소모하게 한다.

그럼 불안에 의해 낭비되는 에너지는 인간의 생 전체에서 얼마나 될까.

불안을 제거하기 위한 근원적 수단으로써 딱 하나 내가 알 수 있는 것,

진심에 수반하는 용기 – 그것 뿐이다.

진심을 빠르게 깨닫는 훈련
진심을 전달하기 위해 용기를 내는 훈련
온 마음을 혀 끝에 담에 부드럽게 건네는 훈련

아직도 잘 되지 않지만,
이 나를 인내심 있게 지켜봐 줄 단 한 사람을 찾아서.

나 또한 인내심을 가지고 그 사람을 지켜볼 수 있기를.

20.06.24

By | 미분류 | No Comments


하지만 난 이미 알고 있다. 우리가 살아남으려면

내가 나에게 가장 냉정하고 엄격해져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아파서 그동안 피해왔던 것.

2012.3

By | 미분류 | No Comments

어릴 때 한창 글공부 했었을 때 썼던 글인거 같다. 집에서 학교로 가는 순간을 최대한 디테일하게 적어보고자 시도했던거 같다. 파일 뒤적이다가 갑자기 발견했는데 처음엔 우리 오빠가 쓴 글인줄… (문체가 어쩐지 울오빠 느낌이다?)

왜 쓰다가 말았는지 모르겠지만 일부 가져와본다.

———–

나의 등교(지금은 출근이지만)길은 장황하다. 경기도까지 걸어서 20분 거리인 이곳 서울의 북쪽 끝에서부터 과천과 맞닿은 나의 학교까지 주욱 패스를 그어보자니, 직선으로 그어도 이 거리는 답이 안 나오는 답답한 거리다. 집에서 지하철역까지 버스로 20분, 지하철을 두 번 갈아타서 50분, 그리고 다시 역에서 학교까지는 버스로 20분이다(윗공대 가는 길은 여기서 10분이 더 소요된다). 이쯤되면 차라리 지방에서 다닌다고 말하는 게 속이 덜 터지지 않을까. 나는 이 길을 벌써 7년째 다니고 있다.

길도 멀고 차편도 여러 번 갈아타야 하기에 각 환승지점에서 지하철이나 버스가 제깍제깍 들어와 주는 것은 중요하다. 요새는 초단위 시각까지 맞춰주는 각종 지하철 및 버스 어플 덕에 미리 교통편 도착시간을 예상할 수 있는 사회이다. 그리고 나는 그 초단위 시각까지 맞추기 위해서 매일매일을 시간을 달리는 소녀처럼 산다.

일단 집 아파트 자동문을 나서는 순간, 버스 어플이 실행된 내 스마트폰을 연신 새로고침 하면서 나의 등교여정은 시작이 된다. 집에서 정류장까지 여유있게 걸으면 6분이다. 그러나 장장 한시간 반이 넘는 나의 등굣길을 생각했을 때 초반부터 여유 부려서는 등교시간이 한없이 늘어질 위험이 있다. 게다가 바로 눈앞에서 버스나 지하철을 놓치는 사태는 없어야 한다(하루에 몇 번 겪다보면 멘붕이 올 위험이 있다). 어플을 실행하면 역까지 나가는 세 개의 버스 정보가 뜨는데 이 중에서 정류장 도착까지 3~4분 안팎인 녀석을 반드시 타야한다. 그래서 등굣길은 시작부터 전력질주다.

버스에서 내려서 연신내역까지 가는 길에는 시장이 하나 있다. 요즘은 재래시장도 경쟁력 강화를 위해 리모델링을 많이 한다던데 이곳은 어림도 없다. 시간을 비껴간 듯한 풍경들, 꼬깃꼬깃 붙어있는 좌판들은 왠지 예쁜 옷을 입고 지나가기가 미안할 정도다. 거기다가 좁은 길마다 느릿느릿 어르신들이 채소, 생선 따위를 들여다보고 계시기 때문에 이 분들의 흐름에 휘말렸다간 순간 나도 발이 묶이게 된다. 그래서 일부러 사람이 잘 다니지 않는 시장 뒤안길로 돌아서 ‘달린다’. 역시 지하철 어플을 계속 확인하는 것을 잊지 않는다. 자칫하다가 눈앞에서 지하철을 놓치는 일이라도 생기면 아까 시장에서 길을 막고 가격을 흥정하던 꼬부랑 할머니를 원망하게 될 것 같기 때문이다.

연신내역은 3호선과 6호선이 통과하는 곳이다. 둘 중 어느 것을 타도 2호선 서울대 입구역까지의 거리는 엇비슷하나 6호선이 약 5분 정도의 시간을 단축시켜 주기 때문에 미세하게 우위를 점한다.

생각의 깊이와 진지함

By | 미분류 | No Comments


생각을 깊이 있게 하고 또한 숙고하여 정제, 다듬어 낼 수 있다는 건 정말로 좋은 장점이지만

문제는 모든 사안에 대해 그러고 있다는 것이다😇

정신 에너지 소모도 상당할 뿐더러 반대편에서 그걸 겪는 상대에게 부담이 될 수도 있다.

깊은 생각으로 들어가기 전에 입구에서 판단, 필요한 생각만 입장시키고 나머지는 입구컷해서 그 전에 핸들링 하는 기술이 상당히 필요.

+) 사고의 결과만 달랑 전달하지 말고, 내가 왜 그러한 생각을 하게 됐는지 중간과정을 솔직하게 잘 전달하는 것도 매우 중요. 그것이 내 소중한 상대의 감정을 배려하는 태도.

++) 무겁고 깊은 생각을 무겁지 않게 전달하는 기술 또한 매우 필요.

이상한 밤

By | 미분류 | No Comments

분명 무언가를 얻은 것 같은데

동시에 분명하게 무언가를 잃은 느낌이다.

아주 소중히 여기던 무언가를.



그리고 최근에 깨달은 게 있는데

난 화사한 성격이랑은 거리가 먼 것 같다 ㅎㅎ

아무래도 아직 다 놓지 못한 것 같다.

생각의 방향도 결국 선택이다. 얼마든지 다른 방향으로 뻗어나갈 수 있는 바, 습관처럼 들어가던 막다른 길의 그 직전에서 조금 각도를 틀어보는 시도도 해보자.

좀 더 경쾌하게!

중심 잡기

By | 미분류 | No Comments

중심을 단단히 세우기 위해

매일 끊임없이 나 자신을 점검한다.

세상에는 부러운 것들이 참 많아서

그런 것들을 오래 들여다보면 나 자신이 조금 초라해 보일때도 있지만

내가 만들어가는 진주알을 믿으며

온전히 살아낸 하루에 감사해하자.

이대로 몰래 스러진다고 해도

나는 내 자신에게 더없는 풍요로움을 선사했음을 항상 기억하자.

내가 선택한 삶이 부르는 결과에 순응하자.

내가 나에게 위로받는 순간

By | 미분류 | No Comments

때때로 스스로에게 위로 받을 때가 있는데 대체로

과거에 만든 컨텐츠를 발견할 때이다.

글이든 그림이든 그 자체로 내게 힐링이다.

이 피아노곡도 그렇다. 솜씨는 어설프지만 그때의 감정은 잘 담겨 있는 것 같다.

그때의 나에게 작은 감사를.

오늘의 play list

By | 미분류 | No Comments

노동요
F.Liszt(리스트) – 초절기교 연습곡 4번 마제파(mazeppa)
Seong-Jin Cho – Chopin Polonaise in A flat major Op. 53

산책송
SISTAR (씨스타) – So Cool <- 예전 방송댄스로 배운적 있어서 춤추면서 산책
안테나뮤직 Warriors Live –  Ready, get set, go!(vocal 박새별), Running, 여름날, 뜨거운 안녕

오늘도 넘나 귀여운 고양이를 봤으나 도망가따 흑흑…

바닥에 앉아서 고양이랑 눈싸움하던 중에 엉덩이가 가려워서 보니, 민달팽이가… ㅋㅋㅋ